국가 별 내역 (Mtoe)

세계

2.9%

중국 에너지 소비 증가율 2016년 대비 두배 증가.

2017년 에너지 소비 가속화 (+2.3% vs. 1.1% (2016년))

2009년 부터 세계 최대의 에너지 소비국인 중국은 지속적인 경제 성장으로 인해 세계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 시켰다. 높은 산업 수요와 산업 에너지 효율 향상 및 국가 정책에 힘입어, 중국의 에너지 소비는 2016년에 비해 두 배나 빨라졌습니다.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한국 등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에서 에너지 소비량이 증가했습니다. 경제 성장에 힘 입어 일본에서 2013년 이후 처음으로 에너지 소비량이 증가했습니다.
경제 성장은 유럽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및 터키), 캐나다 및 러시아의 에너지 소비를 증가시켰습니다.
2년 연속 미국의 에너지 소비는 안정적으로 유지되었으며 전력 수요 감소와 에너지 효율 향상 때문이었습니다. 브라질은 2년간의 침체에서 회복됐지만 멕시코와 아르헨티나에서는 감소했다.

세계 에너지 동향, 2018 년판

Enerdata는 G20 국가들의 2017 년 데이터 바탕으로 세계 에너지 시장의 동향을 분석합니다.

간행물 다운로드

Global Energy & CO2 Data

에너지 공급, 수요, 가격, 온실가스 배출에 관한 종합적인 최신 데이터베이스에 접근 가능(189개국).

무료 트라이얼

12
Dec

Cheniere Energy starts exports at Corpus Christi LNG first terminal (US)

According to US-based project company Cheniere Energy, the first commissioning cargo of LNG has loaded and departed from its US$15bn Corpus Christi liquefaction and export terminal project in Texas (United States). This marks the first export of LNG from the state and as well from a greenfield export project in the Lower 48 states.

12
Dec

Novatek's Yamal LNG export project ramps up to full capacity (Russia)

According to the Russian independent gas producer Novatek, its joint venture (JV) Yamal LNG has reached full capacity at the plant’s three LNG liquefaction trains. The three 5.5 Mt/year liquefaction trains of the Yamal LNG project are now operational with a total combined nameplate capacity of 16.5 Mt/year.

11
Dec

EU requires TenneT to boost power trading capacity between Denmark and Germany

The European Commission has adopted a decision imposing transmission system operator (TSO) TenneT to increase the electricity trading capacity between Western Denmark and Germany and to ensure a specific guaranteed capacity available at all times. This announcement ends the formal investigation opened in March 2018 to check whether TenneT infringed EU antitrust rules by systematically limiting southward capacity at the power interconnec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10
Dec

Polish coal producer JSW seeks to grow its output through acquisitions

Polish coking coal producer JSW (Jastrzębska Spółka Węglowa) has unveiled plans to increase its output by 2.5 Mt/year to 3 Mt/year through acquisitions. Its 2030 production target has been set at 18 Mt/year, much above the current 14.8 Mt/year (including all types of coal). However, the share of thermal coal in its production will dwindle from the current 25% to 10%. The group will focus on coking coal, betting on the rising needs of the European steel indus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