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별 내역 (Mt)

세계

11%

터키의 석탄 소비 급증 .

전 세계 석탄 소비는 주로 아시아의 주도로(1.8% 증가)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0.9% 증가)

2018년 세계 2대 석탄 소비국인 인도와 중국의 영향으로 석탄 소비가 증가했으며, 터키와 러시아도 수요 증가에 이바지했습니다.
전 세계 석탄 소비의 거의 절반을 책임지는 중국은 주로 발전과 일부 산업부문(철강, 화학품, 시멘트 등)에 힘입어 2년 연속 연간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8년 석탄 소비는 경제성장 둔화와 석탄에서 가스 공간난방으로의 움직임을 방해하는 가스 공급 우려로 다시 증가했습니다. 이는 번영은 계속 유지하면서 경제는 "녹색화"하려는 이전의 노력에 반하는 것입니다.
주로 산업과 전력발전에 기인한 인도의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이에 따른 국내 석탄 수요 증가는 재생 가능하고 더 깨끗하며 더 효율적인 기술의 성장을 앞지르고 있습니다.
최대 석탄 소비 감소국은 40년 동안 최저치를 기록한 미국입니다(4% 감소율).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중단(15 GW의 설비 2018년 폐쇄), 강력해진 배출기준, 전기발전에 사용할 수 있는 값싼 천연가스가 그 이유입니다.
유럽은 기후정책, 재생가능 에너지와 가스로 인한 경쟁심화, 유럽연합의 높은 이산화탄소 배출비용(2018년 3배 증가)으로 인해 6년 연속 석탄 소비가 감소했습니다. 이와 반대로 터키는 석탄 수요가 11% 증가했습니다.

세계 에너지 동향, 2019 년판

Enerdata는 G20 국가들의 2018 년 데이터 바탕으로 세계 에너지 시장의 동향을 분석합니다.

간행물 다운로드

Global Energy & CO2 Data

에너지 공급, 수요, 가격, 온실가스 배출에 관한 종합적인 최신 데이터베이스에 접근 가능(189개국).

무료 트라이얼

11
Dec

US onshore wind capacity exceeds 100 GW

According to the 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EIA), the installed onshore wind capacity in the United States exceeded 100 GW at the end of September 2019. More than 1/4 of the US onshore wind capacity was located in Texas (26.9 GW), followed by Iowa (8.9 GW), Oklahoma (8.1 GW) and Kansas (6.2 GW). These four states accounted for half of the total US installed wind capacity.

04
Dec

US EIA expects 90 GW of coal-fired power plants to retire by 2030

According to the 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EIA), the US coal-fired power capacity fell by around 60 GW between 2011 and 2017 as a result of power plant retirements, which were due to high operating and maintenance costs. Sustained relatively low gas prices have made coal-fired power plants less competitive and less used, reducing revenues and operating margins for their operators, prompting them to retire these coal-fired units. A study led by the EIA highlights that coal-fired power plants with the lowest variable operating and maintenance costs have higher capacity factors (59% in 2017) than the coal fleet average (54%) and than the highest cost group (47%).

02
Dec

Japan's greenhouse gas emissions fall to record low in 2018/19

According to Japan National Institute for Environmental Studies, the country’s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have declined from 1,291 MtCO2 in the financial year 2017/18 to 1,244 MtCO2 in 2018/19 (-3.6%), which is their lowest level since 1990/91. It was the fifth year in a row of decline, which was mainly driven by the increased use of renewable energies and the restart of nine nuclear reactors. As the world’s fifth-biggest carbon emitter, Japan aims at reducing its GHG emissions by 26% by 2030 (from 2013 levels). The observed decrease stood at 11.8% at the end of 2017/18.

05
Nov

US wind capacity exceeds 100 GW mark

According to the American Wind Energy Association (AWEA), the installed wind power capacity in the United States has reached 100 GW in the third quarter of 2019 (from over 94 GW at the end of 2018), enough to supply power to 32 million US households. Wind installations accelerated in the third quarter of 2019, with 8 new large power projects totalling 1.9 GW commissioned.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