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별 내역 (Mt)

세계

11%

터키의 석탄 소비 급증 .

전 세계 석탄 소비는 주로 아시아의 주도로(1.8% 증가)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0.9% 증가)

2018년 세계 2대 석탄 소비국인 인도와 중국의 영향으로 석탄 소비가 증가했으며, 터키와 러시아도 수요 증가에 이바지했습니다.
전 세계 석탄 소비의 거의 절반을 책임지는 중국은 주로 발전과 일부 산업부문(철강, 화학품, 시멘트 등)에 힘입어 2년 연속 연간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8년 석탄 소비는 경제성장 둔화와 석탄에서 가스 공간난방으로의 움직임을 방해하는 가스 공급 우려로 다시 증가했습니다. 이는 번영은 계속 유지하면서 경제는 "녹색화"하려는 이전의 노력에 반하는 것입니다.
주로 산업과 전력발전에 기인한 인도의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이에 따른 국내 석탄 수요 증가는 재생 가능하고 더 깨끗하며 더 효율적인 기술의 성장을 앞지르고 있습니다.
최대 석탄 소비 감소국은 40년 동안 최저치를 기록한 미국입니다(4% 감소율).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중단(15 GW의 설비 2018년 폐쇄), 강력해진 배출기준, 전기발전에 사용할 수 있는 값싼 천연가스가 그 이유입니다.
유럽은 기후정책, 재생가능 에너지와 가스로 인한 경쟁심화, 유럽연합의 높은 이산화탄소 배출비용(2018년 3배 증가)으로 인해 6년 연속 석탄 소비가 감소했습니다. 이와 반대로 터키는 석탄 수요가 11% 증가했습니다.

세계 에너지 동향, 2020 년판

Enerdata는 G20 국가들의 2019 년 데이터 바탕으로 세계 에너지 시장의 동향을 분석합니다.

간행물 다운로드

Global Energy & CO2 Data

에너지 공급, 수요, 가격, 온실가스 배출에 관한 종합적인 최신 데이터베이스에 접근 가능(189개국).

무료 트라이얼

30
Jun

Switzerland's final energy consumption slightly increased in 2019

According to the Swiss government, final energy consumption in Switzerland slightly increased in 2019 (+0.3%) due to cooler temperatures, economic growth (+0.9%), demographic growth (+0.7%) and increasing fleet of motor vehicles (+0.8%). This rising trend was offset by continued energy efficiency and substitution effects.

25
Jun

France's GHG emissions declined by 0.9% in 2019 to 441 MtCO2eq

According to preliminary figures from Citepa, France’s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declined by 0.9% in 2019, from 445 MtCO2eq in 2018 to 441 MtCO2eq in 2019. This is due to a decline in GHG emissions from the residential and tertiary sector (-2.7%, i.e. -2.2 MtCO2eq, with a 2.3% drop for households and a 3.2% decline for services), in the energy sector (-0.7%, including -1.5% for power generation), and in waste processing (-2.2%). In 2019, CO2 emissions dipped by 1%, from 331.5 Mt to 328.2 Mt (-3.3 Mt), while methane emissions contracted by 0.7% (-0.4 MtCO2eq).

10
Jun

Norwegian greenhouse gas emissions fell by 2.1% in 2019

According to Statistics Norway, Norwegian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fell by 2.1% to 51 MtCO2eq in 2019, the fourth year of decline in a row, thanks to reduced fuel consumption in the transport sector (-7.7%) and a drop in emission from oil and gas extraction (-1.7% to 13.9 MtCO2eq). However, emissions in the industry and mining sector grew by 1.9% to 12.2 MtCO2eq. Overall, Norway’s GHG emissions in 2019 stood 1% below their 1990 levels.

10
Jun

Global solar thermal capacities reached 479 GWth in 2019

According to Solar Heat Worldwide, the cumulated solar thermal capacity operational at the end of 2019 reached 479 GWth, corresponding to an annual solar thermal energy yield of 389 TWh. This represents savings of 135.1 Mt of CO2. In 2019, new installations in the global solar thermal market declined by 6% (+606 MWth), due to fewer collector additions in China. At the end of 2019, 58% of the installed solar thermal capacity was located in Europe, followed by Asia (35%, with China accounting for 24% of the global capacity) and the Middle-East North Africa region.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