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별 내역 (Mt)

세계

11%

터키의 석탄 소비 급증 .

전 세계 석탄 소비는 주로 아시아의 주도로(1.8% 증가)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0.9% 증가)

2018년 세계 2대 석탄 소비국인 인도와 중국의 영향으로 석탄 소비가 증가했으며, 터키와 러시아도 수요 증가에 이바지했습니다.
전 세계 석탄 소비의 거의 절반을 책임지는 중국은 주로 발전과 일부 산업부문(철강, 화학품, 시멘트 등)에 힘입어 2년 연속 연간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8년 석탄 소비는 경제성장 둔화와 석탄에서 가스 공간난방으로의 움직임을 방해하는 가스 공급 우려로 다시 증가했습니다. 이는 번영은 계속 유지하면서 경제는 "녹색화"하려는 이전의 노력에 반하는 것입니다.
주로 산업과 전력발전에 기인한 인도의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이에 따른 국내 석탄 수요 증가는 재생 가능하고 더 깨끗하며 더 효율적인 기술의 성장을 앞지르고 있습니다.
최대 석탄 소비 감소국은 40년 동안 최저치를 기록한 미국입니다(4% 감소율).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중단(15 GW의 설비 2018년 폐쇄), 강력해진 배출기준, 전기발전에 사용할 수 있는 값싼 천연가스가 그 이유입니다.
유럽은 기후정책, 재생가능 에너지와 가스로 인한 경쟁심화, 유럽연합의 높은 이산화탄소 배출비용(2018년 3배 증가)으로 인해 6년 연속 석탄 소비가 감소했습니다. 이와 반대로 터키는 석탄 수요가 11% 증가했습니다.

세계 에너지 동향, 2019 년판

Enerdata는 G20 국가들의 2018 년 데이터 바탕으로 세계 에너지 시장의 동향을 분석합니다.

간행물 다운로드

Global Energy & CO2 Data

에너지 공급, 수요, 가격, 온실가스 배출에 관한 종합적인 최신 데이터베이스에 접근 가능(189개국).

무료 트라이얼

07
Oct

US crude oil exports rose by 50% in the first half of 2019

According to the 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EIA), US crude oil exports continued to increase in the first half of 2019, rising to an average of 2.9 mb/d (+5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2018) and reaching a record-high monthly average of 3.2 mb/d in June 2019. Canada remained the largest importer of US crude oil (over 450 kb/d, +3% compared to the first half of 2018), whereas exports to China fell by 64% to 248 kb/d over escalating trade tensions. US crude oil exports to other destinations surged, especially in South Korea (+246% to nearly 400 kb/d), India (+114% to over 380 kb/d) and the Netherlands (+192% to over 260 kb/d). Overall, US export to Asian countries grew by 58% (+472 kb/d).

12
Sep

USGS survey points out 1.5 Tcm of gas hydrate resources in Alaska (US)

According to the U.S. Geological Survey (USGS) latest 3D seismic mapping, the Alaska North Slope contains 1,523 bcm (53,800 bcf) of technically recoverable natural gas hydrate (methane ice) resources stored within gas hydrate formations. The resources are located on a depth range of 200-1,200 m. Ressources are assumed to be tackled by using conventional technology. As there are no exploration fields on gas hydrate formation, its commercial viability is unknown.

03
Sep

Australia's rising LNG production pushes GHG emissions upward

According to the Australian government, Australia’s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reached 538.9 MtCO2eq (+0.6%) for the year to March 2019. The growth is largely due to a 19% increase in LNG exports and to a higher steel and aluminum production. Without the impact of LNG production on emissions (+4.7 MtCO2eq), domestic GHG emissions would have fallen, as the growth in wind and solar power generation contributed to a 2.1% drop in GHG emissions from the power sector.  GHG emissions in Australia, which pledged to reduce its emissions by at least 26% from 2005 levels by 2030 under the Paris Climate Accord, stood 11.7% below their 2005 level in the year to March 2019.

26
Aug

China added 11.4 GW of new solar PV capacity in the first half of 2019

According to the Chinese National Energy Administration (NEA), a total of 11.4 GW of new solar PV capacities was connected to the Chinese grid in the first half of 2019, i.e. less than half of the capacity added in the same period in 2018 (24 GW). The new capacity raised the country's total solar PV capacity to 186 GW (+20% increase compared to the first half of 2018). Centralised PV power plants capacity rose by 6.8 GW (+16%) to 130 GW, while distributed capacity surged by nearly 4.6 GW (+31%) to 55 GW.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