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erdata

연료연소로부터 이산화탄소 배출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2년 수준 아래로 대폭 감소했습니다(-4.9%)

연료연소로부터 이산화탄소 배출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2년 수준 아래로 대폭 감소했습니다(-4.9%)

국가 별 내역 (MtCO2)
Loading...
세계

추세 1990 - 2020 - MtCO2

Loading...

에너지별 내역 (2020) - MtCO2

Loading...

-528 Mt


2020년 미국 이산화탄소 배출량 대폭 감소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2년 수준 아래로 대폭 감소했습니다(-4.9%)

2020년 코로나19는 이산화탄소 배출에 큰 영향을 미쳤고(-4.9%) 이런 경향은 특히 광범위한 봉쇄 조치, 교통 제한, 경제 침체가 교통 부문의 석유 소비량을 대폭 감소시킨 상반기에 두드러졌습니다. 전기 수요의 하락과 탄소 계수(생산된 kWh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지속적인 감소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전력 부분에서도 줄어들었습니다. 이는 연료가 석탄에서 가스로 전환되고 세계 전력 믹스에서 신재생에너지 점유율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는 대부분 미국(-11%)과 유럽(-11%, 특히 독일, 스페인, 영국에서 상당량 감소)에서 발생했는데 이는 2020년 석탄 화력 발전이 대폭 줄고 이산화탄소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인도(-5.5%, 석탄 화력 발전 및 석유제품 소비 감소), 러시아와 캐나다(전력 생산 감소, 석유 생산 및 소비 감축), 일본과 한국(전력 믹스 상 신재생에너지 점유율 증가)에서도 하락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인도네시아, 남미(특히 멕시코, 브라질, 아르헨티나), 아프리카(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대폭 감소), 중동(특히 석유 소비가 크게 감소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줄었습니다. 반대로 중국에서는 에너지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고 석탄 화력 발전이 꾸준하게 지속되어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새로 부상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년 연속 증가했습니다(+1.6%). 중국은 2020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1%를 차지했습니다.

글로벌 에너지 동향-2021 년판

COVID-19 영향 및 구조적 변화를 포함하여 2020 년 에너지 및 배출 통계를 2021 년 추정치와 통합

간행물 다운로드
글로벌 에너지 및 CO2 데이터

Need more data? All the information presented in this energy data tool are extracted from Global Energy & CO2 Data service, the most comprehensive and up-to-date database on all CO2 emissions from fuel combustion by sector and sources, industrial process, waste, but also on CH4, N2O, PFC, SF6 emissions. Detailed indicators are available by country and by sector.

서비스 소개

27

Jan

China's installed wind and solar capacity increased by more than 101 GW in 2021, with the installation of 53 GW of solar and 47.6 GW of wind, including 16.9 GW of offshore wind, according to the country's National Energy Administration (NEA). China's offshore wind capacity stood at 26.4 GW at the end of 2021, ranking first in the world. At the end of 2020, the world's offshore wind capacity stood at 34.9 GW, with 10.4 GW in the United Kingdom, 9 GW in China and 7.7 GW in Germany.

24

Jan

China added 53 GW of solar photovoltaic (PV) capacity in 2021, including 29 GW of distributed solar projects, according to the country's National Energy Administration (NEA). The country's total solar capacity reached 306 GW at the end of the year, with 107.5 GW of distributed solar (+29 GW in 2021, i.e., around 55% of all new solar PV capacity added in 2021). More than 40% (21.5 GW) of the total capacity corresponded to residential solar plants (compared to more than 10 GW added in 2020). In 2020, China had added more than 49 GW of solar capacity.

24

Jan

The combined production of fossil fuels (including natural gas, crude oil, and coal) in the United States increased by 2% in 2021, according to the 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EIA). In 2021, natural gas accounted for 46% of US production of fossil fuels, followed by crude oil (30%), coal (15%) and NGPL (9%). The public agency forecasts that the country's output of fossil fuels will continue to rise in 2022 and 2023, surpassing the 2019 production level and reaching a new record in 2023. Indeed, natural gas production in the United States, which increased by 2% in 2021, will expand by 3% in 2022 and 2% in 2023. US crude oil production will increase by 6% in 2022 and 5% in 2023, after +1% in 2021. US coal production, which rose by 7% in 2021, will grow by 6% in 2022 and 1% in 2023. Finally, natural gas plant liquids (NGPL) production increased by 4% in 2021 and will rise by 9% in 2022 and 4% in 2023. 

21

Jan

According to Trade Statistics of Japan, Japanese LNG imports declined by 0.2% in 2021 to 74 Mt. In 2020, Japan was the world's largest LNG importer, accounting for around 20% of global imports. However, LNG imports have been declining since 2017 and are now estimated to be lower than China's LNG imports, that grew by nearly 19% in 2021 according to preliminary statistics, making China the largest LNG importer worldwide in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