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별 내역 (Mt)

세계

-3.3%

2019 년 인도의 석탄 생산 감소.

2019 년 글로벌 석탄 생산량은 중국 석탄 생산량이 4 % 증가 했음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이었습니다

2 년간의 성장 이후, 2019 년에는 전력 소비 감소로 석탄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전 세계 석탄 생산이 안정적으로 유지되었습니다.
가장 큰 석탄 생산국 (전 세계 생산량의 47 %) 인 중국의 생산량은 공급측 구조 개혁이 지속됨에 따라 3 년 연속 4 % 증가했습니다.
석탄 생산량도 호주에서 약간 증가했으며 세계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남아프리카에서는 가속화되었습니다. 다른 대형 석탄 생산국에서 생산량은 하락 추세를 따랐습니다. 장기적인 몬순 시즌이 국내 생산량을 늘리고 석탄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려는 정부의 목표를 무마시키며, 인도는 3.3%의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미국은 전력 부문의 수요 감소와 파산의 원이이 된 가격 하락으로 인해 -6.7% 하락하였고, 인도네시아와 콜롬비아에서도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석탄 생산 성장이 둔화되고 (+1%만 해당) 터키에서는 안정적으로 유지되었습니다. EU에서는 기후 정책, 2018 년 석탄 생산 보조금 종료, 높은 탄소 가격, 전력 부문의 재생 에너지 및 가스 경쟁 증가로 특히 독일과 폴란드에서 석탄 생산량이 15 % 감소했습니다.

세계 에너지 동향, 2020 년판

Enerdata는 G20 국가들의 2019 년 데이터 바탕으로 세계 에너지 시장의 동향을 분석합니다.

간행물 다운로드

Global Energy & CO2 Data

에너지 공급, 수요, 가격, 온실가스 배출에 관한 종합적인 최신 데이터베이스에 접근 가능(189개국).

무료 트라이얼

11
Sep

EU and UK energy-related CO2 emissions declined by 3.8% in 2019

According to the European Commission’s Joint Research Centre, global CO2 emissions from energy combustion increased by 0.9% to 38 GtCO2 in 2019, driven by China (+3.4%, accounting for 30% of global emissions) and India (+1.6%, 7% of global emissions). Meanwhile, Japan (3% of global emissions) reduced its energy-related CO2 emissions by 2.1%, the United States (13% of total emissions) by 2.6% and Russia (5% of total emissions) by 0.8%.

27
Jul

EU countries need to strengthen energy efficiency efforts to reach targets

According to the European Commission, primary energy consumption declined by 0.7% in 2018 (-0.1% only for final energy consumption), which is insufficient to meet the 2020 targets. The highest annual reductions in primary energy consumption were posted in Belgium, Austria and Greece, whereas the largest increases were observed in Estonia, Latvia and Luxembourg. Between 2005 and 2018, primary energy consumption decreased in all Member States except Estonia, Cyprus, Latvia and Poland.  Primary energy intensity fell in all Member States between 2005 and 2018; however, it grew in Denmark, Estonia and Luxemburg in recent years (between 2015 and 2018).

30
Jun

Switzerland's final energy consumption slightly increased in 2019

According to the Swiss government, final energy consumption in Switzerland slightly increased in 2019 (+0.3%) due to cooler temperatures, economic growth (+0.9%), demographic growth (+0.7%) and increasing fleet of motor vehicles (+0.8%). This rising trend was offset by continued energy efficiency and substitution effects.

25
Jun

France's GHG emissions declined by 0.9% in 2019 to 441 MtCO2eq

According to preliminary figures from Citepa, France’s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declined by 0.9% in 2019, from 445 MtCO2eq in 2018 to 441 MtCO2eq in 2019. This is due to a decline in GHG emissions from the residential and tertiary sector (-2.7%, i.e. -2.2 MtCO2eq, with a 2.3% drop for households and a 3.2% decline for services), in the energy sector (-0.7%, including -1.5% for power generation), and in waste processing (-2.2%). In 2019, CO2 emissions dipped by 1%, from 331.5 Mt to 328.2 Mt (-3.3 Mt), while methane emissions contracted by 0.7% (-0.4 MtCO2eq).


More news